엠라인스튜디오, 'XR 기반 메타버스 다중훈련 솔루션' 2021 울산안전산업위크에서 선보인다.
XR 솔루션 전문기업 엠라인스튜디오(대표 안희덕, http://www.m-line.tv)가 2021년 10월 20일부터 22일까지 울산컨벤션센터(UECO)에서 개최되는 2021 울산안전산업위크(SAFETY WEEK)에 참가하여 XR 기반 메타버스 안전/직무 트레이닝 시스템을 선보인다.
엠라인스튜디오가 공개하는 ‘메타버스 다중훈련 솔루션’은 XR 디바이스를 활용하여 여러 명의 교육생들이 디지털 트윈으로 구축한 건설,제조 현장에 모여 협업 훈련을 받을 수 있는 최신 XR 트레이닝 시스템이다.

'XR 기반 메타버스 다중훈련 솔루션'은 실제 같은 공간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뿐 아니라 멀리 떨어진 공간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들까지 다 함께 같은 가상공간에 모여서 훈련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또한 강사가 직접 참여하지 않고도 훈련을 진행할 수 있는 AI 강사 시스템, 훈련자의 개인정보부터 훈련 결과, 히스토리를 종합적으로 관리하고 비교 분석할 수 있는 훈련생 이력관리 시스템, 여러 명의 훈련생을 한 관리자가 편리하게 실시간 관제할 수 있는 옵저버 시스템 등을 지원하는 등 기존의 타 XR 훈련 시스템과 차별화 되는 점이 특징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그리고 엠라인스튜디오는 이번 전시회에 자사의 대표 VR 안전교육 시스템인 '세이프라인(SAFELINE) 확장판'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이프라인은 건설, 발전, 조선, 터널, 화학, 생활 안전 등 산업현장의 안전교육에 최적화된 VR콘텐츠&하드웨어 토탈 패키지로서 100여종의 콘텐츠를 탑재하고 있다.
엠라인스튜디오는 지난 2016년부터 국내 최초로 VR을 안전교육에 도입하였다. 콘텐츠의 시각적 퀄리티 뿐만 아니라 시뮬레이터를 연동해 승강·추락 진동, 추락 직전 기울어짐 등을 현실감 있게 구현하는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들을 통해 안전불감증을 줄이고 현장 경각심을 높인다는 구조다. 엠라인스튜디오는 이를 바탕으로 삼성물산, 포스코ICT, 대우조선해양, SK TNS, 현대중공업, 한국중부발전 등 다양한 기업 및 공공기관의 가상현실 안전교육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엠라인스튜디오는 안전교육VR을 선도해온 기업이라는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한 단계 진화된 개념의 메타버스 다중훈련 솔루션으로 시장을 다시 한번 리드하고자 한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 목록
TOP 상단으로 가기